가계대출과 주택가격 상관관계 볼까요

옛날부터 강조해온 말입니다. 누구나 다 아는 내용이죠. 저는 대출이 밀리면 부동산은 일시적으로 멈춘다는 말을 많이 했어요.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은 현금 100% 갖고 투자한 춥춥 부자는 제외하고도 영향력을 이용한 수익률을 생각하시는 분들은 가급적 남의 돈을 빌려서라도 운영을 합니다. 월세의 경우 그런 부분입니다. 최근의 시장동향도 그렇습니다. 대출 규제가 시행되면서 다주택자들의 움직임이 둔화되었습니다. 이런 상황을 미리 언급해 놨어요. 어떤 분들은 전세금을 내서 하는 투자는 대출이 필요 없다고 하셨어요. 물론 그렇지요. 하지만 전방위 규제 압박이 가해지면 갭 투자는 어려워집니다. 이미 정부는 물샐틈없이 방어를 하고 있습니다. 오늘 금리가 인하되었어요. 사실 어려운 경기가 잘 풀렸다고 생각해요. 추가적으로도 기대해 보겠습니다. 가계대출과 주택가격 상관관계 은행 가계대출 증감규칙 단위:조원 전체자료 출처:한국은행

>

주택 매매 가격

>

상관관계로 대출액이 줄어드는 만큼 집값도 부진한 상황입니다.

>

제가 이걸 얘기하면서 추가적으로 경기가 어렵다면 더 상황이 침체될 수도 있다고 말했어요. 물론 현재 부동산 시장은 유동성이 뒷받침되면서 안전 자산의 성격을 띠고 있습니다. 예를들면,경기가나쁠수록부자는더확보하게됩니다. 그 이후에는 양극화가 더욱 철저히 발생하게 됩니다.​​

일부분이라고생각하실수도있지만저는절대적이라고생각합니다. 돈이 있는 사람의 경우에는 이런 말이 뭐가 필요하죠? 하지만 결국 적은 돈을 투자해서 버는 게 장사가 아니겠어요?”주택시장의 상승 요인으로는 재건축, 재개발 그리고 심리적 요소, 안전자산 선호 심리, 교통, 교육 등 다양한 인프라 구축을 바탕으로 상황이 달라집니다.” 입지가 뛰어난 핵심 지역인 인근 지역도 함께 올라가는 경우가 경부 라인 상부입니다. 분당, 판교 등 강남의 대체지역입니다. 하지만 결국 소액으로 움직이는 투자자들은 대출이 필요해요.더 오르는 집값을 감당하려면 실수요자도 대출이 필요합니다. 자본주의는, 투자가가 움직이지 않는 한, 시장도 진정되게 되어 있습니다. 거시적인 건전성 때문에 대출 규제를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겠지요.하지만 아직도 모순된 점은 많습니다. 담보대출을 조달한다고 중소기업, 자영업자 등 실물경제에 자금을 많이 공급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만큼 리스크가 크다는 뜻이죠. 도덕적 해이도 우려됩니다. 장사를 하는 금융권 입장에서는 당연한 일입니다.그러나 결국 부동산과 건설이 움직이지 않으면 아직 한국의 내수는 많은 연관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적절한 범위를 조정하고 탄력적인 운영을 해 나가야 합니다. 하기사의 부동산 시장이 그게 뜻대로 되는 건 아니잖아요.지금 여기서 대출 규제를 풀면 대부분 폭등 대란이 올 겁니다. 규제완화 조짐이 보이면 적극적으로 먼저 움직이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언제 올지 모르는 상황이긴 해요. 계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하고 있는 분들이 기회를 얻을 것으로 생각됩니다.#대출규제 #집값 #가계대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