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여행] 강원도 동해 가볼만한 곳, 여전히 시원한 천곡황금박쥐동굴 볼까요

​[#국내 여행]#강원#동해 가서 볼곳 여전해서 서늘한 ​#이즈미타니 황금 박쥐 동굴 ​ ​ ​ 역시 지난해에 가는 천곡 동굴. 지난해엔 이름이 천곡천연동굴이었는데 포스팅한 글에 리모델링해서 이름이 바뀌었다며 다시 와달라는 글을 올려줬다. ​ 이즈 미야 황금 박쥐 동굴 ​ 주차장이 작고 주차비로 소형은 1.0, 그 이상은 2.0​ 문제는 차가 너무 많아서 그대로 길에 도구와 안내하고 줌. 주차비는 딱딱해서 좋네.

>

​ ​의 리모델링하면서 입장료도 천원이 더 상승하고 성인은 4.0​ 줄이 너무 길다. 12시 조금 넘고 갔지만 시간이 문제였던 거 같은데. 다 돌고 나오니까 줄이 없더라고.

>

​ ​ 현금으로 지불하고 성인 3명 12.0의 티켓 발매 완료. 발권하고 들어갔더니 입구에서 표를 검사하는 사람이 없어서 몰래 들어가는 사람도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

역시 나란히 들어가야 했던 이날의 이 시간.

>

>

저런 종류의 조명이 좀 바뀌었어.

>

>

여전히 동굴

>

사람이 많아서 그런지 작년만큼 춥지도 않았고,

>

사람들이 많다 보니 여러 사람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유독 동굴에 아무 것도 만지면 안 되는데 만지면서 단체사진을 찍거나 중간에 줄이라는 줄은 모두 밀린 민폐 대가족이 기억에 남는다. 아이들이 뭘 보고 배울까 봐.

>

>

이런 조명도 생겼고.

>

>

2회 보니 더 기뻤어.

>

아이들 가족이 아주 많았다. 이곳은 부딪히는 곳도 많기 때문에 조심 또 주의해야 한다.

>

>

>

>

>

길은 비슷한데 한군데 좀 특이해서 이동이 힘들었어. 급출 구간이 생기다

>

>

>

>

>

여기서도 스탬프가 빵빵.

>

​ ​ 내년에도 동해에 오면 다시 올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