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SF영화 추천 IO 라스트 온 어스 잔잔하지만 볼만함

 넷플릭스 SF 영화 추천 IO 라스트 온어스

넷플릭스에서 SF영화를 찾다가 ‘IO Last on Earth’라는 영화를 봤어요.

영화의 배경은 인류가 거의 멸종 직전에 있고, 끈질기게 생존하는 인류가 멸종 직전에 있다는 것은 대부분의 동물 식물들 또한 인류의 환경 파괴와 여러 요인에 의해 이미 지구의 대기는 심각하게 오염되어 언제부터인가 사람들은 죽고, 길에서 걷고 쓰러져 죽었다고 할 정도로 99.9%의 환경에서 생명이 생존하기 어렵다고 보고 있습니다. 인간들이 지구 환경을 심각하게 파괴한 상황에서 일부 사람들은 우주로 탈출하고, 극소수의 사람들만이 지구에 남아 생존 또는 최후를 맞이하려고 준비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장르 : SF & 드라마의 특징 : 잔잔한 분위기 (정말 잔잔하지만 여주인공 마거릿 퀴리가 장난삼아 실험하는 모습을 보느라 지루하지 않다)

배우 : 총 4명 등장 (1명은 거의 등장이라고 할 수 없지만 조금 보여서 4명 추가)

+ 주인공 샘 : 마거릿 퀴리 – 1994년생 키 173cm, 너무 말랐어 원스 어폰 어 타임 할리우드 등장 + 열기구를 타고 내려온 남자 – 앤소니 맥기 – 어벤져스 팔콘 + 주인공 샘의 아버지 – 대니 휴스턴 – 이탈리안 1962년생 반전이 있는 아버지

주인공 샘이 한눈에 봐도 중국 베이징이나 인도 뭄바이 이상으로 심각해 보이는 대기 환경을 뚫고 오염된 환경에 적응해 생활하거나 돌연변이를 일으킨 것으로 추정되는 생물들을 채집 연구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주인공은20대로추정되는데태어날때이미환경이파괴되어서좋은환경을거의보지않고살아왔대요. 세계의 공장이 속속 돌아가고 오염되다 보면 현실의 인류도 이 영화 같은 날이 오지 않을까 불안합니다.

어두컴컴한 공간에서 표본을 채취하는 주인공

많은 시간을 여배우 혼자 단독으로 연기하고 있어요.

싸우거나 박진감 넘치는 씬이 거의 없는 정적인 느낌의 영화지만, 대기 환경이 오염돼 사람이 지구에서 살 수 없게 되고 얼마 남지 않은 사람이 우주로 떠나 새로운 행성을 찾는 동안에도 주인공만은 지구에 남아 지구의 재생 가능성에 대해 고민하고 연구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과학자인 아버지의 영향이 큽니다.

현대문명과 신화였는지 인류가 지구에서 사라지기 전에 마지막으로 열린 전시회라는데 미술관에 가서 작품을 보는 샘의 작품이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해요. 성경에서 모세에게 신이 나타나서 방향을 제시했다면 지구에 남을지 IO로 가서 새로운 환경에서 다음을 기약할지 고민하고 있는 주인공에게 계시와 같은 역할을 하는 작품입니다.

방독면과 산소 없이는 한시도 숨을 쉴 수 없는 대기 환경

우울함 그 자체네요

식물들은 덩굴 같은 게 좀 보이고 지구에는 남은 동물도 없이 숨쉬는 모든 종이 멸종한 것 같아요. 중간에 실험 체인지 된 돼지가 TV 영상에 등장해 나쁜 대기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기 때문에 남은 인류에게 약간의 희망으로 보이지만 결국 죽었다”고 설명하는 내용이 등장합니다.

샘이 사는 곳은 다소 고지대에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이 공간만큼은 아직 사람이 살기에 적합한 공기를 가지고 있어 태풍 같은 극단적인 대기의 변화가 없으면 방독면을 벗고 생활할 수 있어요. 또 다른 조용한 SF영화 더 미드나이트 스카이(이것도 넷플릭스에 있다)에서도 이 영화와 비슷하게 인류가 거의 멸종된 상태에서

북극 일부 지역만이 숨을 쉴 수 있는 환경이어서 우주 밖으로 미션을 위해 출발했다. 돌아오는 과학자들과 지구 생존 할아버지인 조지 클루니가 교신을 하게 되는데 두 작품이 묘하게 비슷한 설정이 많아요. 아무래도 인류멸망, 우주, 생존, 고립이라는 키워드이기 때문에 기존의 마션이나 그라비티 같은 작품과 겹치는 장면도 볼 수 있습니다.●깨진 지구에서의 연구와 생존

주인공 샘의 남자 친구로 보이는 “일론(지구 밖에 있는)”이라는 친구와 교신하는 샘은 “지구는 죽어가는 것이 아니라 다시 태어나는 것이다”라고 생각하고 있고, 일론은 우주에서 인류의 새로운 시작을 찾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영화를 보고 있으면 일론이라는 사람이 실제로 존재하는 것인지, 아니면 AI 같은 챗봇인지 좀 의문이 듭니다.

양봉업에 능한 샘

연구를 위한 목적으로 아버지가 키우는 벌인데 잘 키우다 보니 자연히 꿀이 많이 따라붙어요.

비닐하우스에서생활에필요한작물을얻어서연구에사용해서자세한내용은나오지않지만이높은공간에서생활에필요한부분을얻어서혼자생활하는장면을보는즐거움도있습니다.위기의주인공

도심에서 돌아오는 길에 갑작스러운 폭풍으로 집에 돌아와 보니 비닐하우스와 벌집은 모두 처참하게 부서진 상태.

망연자실… 폭풍우 때문에 벌이 전부 떠내려가버렸어요.

그래도 꿀은 남아있어요

애벌레랑 알도 붙어있지 않아?!새로운 생존자의 등장

열 기구를 타고 등장한 남성 흑인

내리자마자 라이터를 켜고 숨쉬기 좋은 환경인지 확인부터 하고

샘과 마주 한 남자는 샘이 음식과 물을 주는 말을 걸어 긴장감을 유지한 채 영화들이 흘러갑니다.

라디오를 듣고 샘의 아버지를 찾아 자던 이 남자와 샘에게 일어나는 일은?

샘의 아버지는 왜 돌아오지 않을까요?!

넷플릭스 SF영화 ‘IO last on arth’ : 처음부터 끝까지 잔잔하게 흘러나오기 때문에 웃음 많고 흥미진진한 영화를 보려면 다른 SF영화를 추천하고 잔잔한 드라마 스타일을 좋아하는 분들이 봐도 즐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약간 반전이나 의외의 상황도 있어요.<비슷한 넷플리스 영화 - 미드나이트 스카이, 이것도 잔잔, 일본 침몰 - 이것도 재난영화지만 조용>

인류가 멸망하더라도 지구는 새롭게 재생될 것이며 생명들에게는 새로운 시작이 있다는 것이 이 영화의 결론이자 인류에게는 어두운 미래지만 지구에게는 다시 회복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는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