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으면 반하는 동대구역 맛집 ­

대구하면 생각나는 게 몇 개 있어요.채찍이나 사과? 하지만 저는 다른 생각을 떠올리게 가장 먼저 떠올려요.질 높은 숙성회를 맛볼 수 있었던 동대구역 맛집, 대구를 생각하면 실력이 다른 일식집이었던 신월이 생각납니다.

>

학교 졸업 후 대구에서 직장을 다니고 있는 친구 연락하지만 얼굴을 보고2년이 지나, 새해를 맞아 친구와 함께 대구로 향하고 있었습니다. 대구에 도착한 날, 친구집에 짐을 놓고 친구가 평소 자주 간다는 술집으로 향했습니다.

>

술집 생각나는 분위기 있잖아요.그런 느낌인데, 이외에도 인상 깊었던 것은 스텝이 너무 친절한 것?이날 나 모두 4명이었지만 편안한 분위기에서 수다 떨면서 놀 수 있었습니다.이런 곳이면 밤새도록 마실 수 있을 것 같아.

>

손으로 쓴 메뉴가 벽에 붙어 있습니다.눈에 쏙 들어오는 손글씨 메뉴. 그거 보면서 고르고 싶은 충동이… 차스케는 처음 들어봐서 뭔지 궁금했는데 이날은 확인을 못했어요.다음에 가게 된다면 확인해 보려고 합니다.

>

저녁에는 사람이 많아서 그런지 테이블에 세팅되어 있었는데 테이블마다 종이매트가 깔려 있어 인상적이었습니다.이 사진만 보면 동대구의 맛집으로 알려진 패밀리레스토랑에 간 기분.

>

일본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재미있을 것 같아요.술을 마시면서 옆 벽면에 붙은 사케의 이름과 종류를 대충 보는 재미가 있군요.일본 술에 대한 그런 궁금증을 말끔히 해결해줬어요.다이긴죠. 긴죠. 순미라는 명칭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습니다.또한 비율과 보존방법 등도 표기되어 있기 때문에 다음에 일본주가 되면 도움이 됩니다.

>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가면… 사람들이 많으면 누구나 좋아하는 음식이 달라서 메뉴를 고르기가 힘들지만, 이날은 대동단결!!! 모두가 모듬회를 먹고 싶었던 건지 모듬 회를 주문했습니다”인원이 4명으로 가장 큰 사이즈의 거리 선택했지만 4명이 먹을 수 있는 가격치고는 싼 편이죠.

>

요리가 나오기 전에 술을 먼저 마셨는데 술과 함께 가볍게 먹을 수 있는 안주로 마른 새우가 나왔습니다.리얼 새우 과자예요. 바삭바삭하고 짜고 맛있습니다.이날 두 사람은 하이볼을 마셨고, 저와 대구에 있는 친구는 소주를 마셨는데 대구 사람들이 사랑하는 소주랍니다.

>

소주왕으로 불린다는 금복주!!! 예전에는 대구나 경북지방에서 유명한 술이었다고 합니다.진로처럼 재발매되는 소주라는데 맛이 꽤 담백하고 부드러웠습니다.동대구역 맛집까지 왔으니 대구인이 사랑하는 소주도 맛봐야 한다고 친구가 주문해 서울 사람들도 좋아졌어요. 후후후.

>

깔끔하고 달콤한 맛의 하이볼도 좋지만, 이날은 회를 먹어서인지 지금 보구주가 입에 착 달라붙어 다행입니다.하이볼을 판매하는 술집에 가보면 산토리가 짐빔보다 비싸서 짐빔으로 많이 이용하는데 이곳은 산토리하이볼이라 맛이 더 좋으니 역시 다음을 기약해서 찜해둘게요.

>

에피타이저처럼 푸딩 같은 것이 나와 있습니다만, 온천 달걀이라고 해서 달걀을 물에 삶은 달걀을 인원수에 맞게 가져다 주었습니다.만지면 터질 것 같은 표면을 콕콕 찔러보는 것도 즐거워.

>

계란을 자르면 노른자가 계속 흘러나오는 줄 알았는데 노른자가 익지 않았는데 깨지지 않고 형태를 유지하고 있어서 신기했습니다.이렇게 만드는 게 되게 어려운 기술이래요.일본식 간장을 뿌린 감칠맛이 있고, 생각보다 술과 잘 어울리는 맛입니다.

>

4명 기준으로 큰 접시를 가득 메운 모듬 회사 진으로 찍어 놔서 접시 크기를 짐작할 수 없는 것이 버린 대형 사이즈와 테이블 중앙을 가득 채울 정도로입니다.테이블에 담은 접시, 그릇에 담은 횟감과 해산물 양이 많고 회에서 배 가득 될 만큼!​ 이런 술집에서 회를 주문하면 2인 기준 금액이 3만원 후반부터 만원대이지만, 4명이 먹을 수 있는 양에 오뎅 냄비까지 포함해서 88,000원으로 전혀 높지 않죠.

>

분위기도 그렇고 음식 스타일도 올드 하지 않기 때문에 생긴 지 몇년 지나지 않았다고 생각한 것에 대고에 있는 친구 말로는 이 자리에서 10년도 있었다고 합니다.생선회 손질도 요리 조리도 실력 있는 오너 셰프가 직접 맡아 만든 때문인지 퀄리티가 좋았어요.특히 문어는 다른 곳에서는 한 번도 먹어보지 못한 스타일. 깊은 부드러움과 은은한 간장 양념이 문어 속까지 푹 배어있었습니다.

>

맛집 다니는 걸 좋아해서 맛있고 실력도 좋은 집 있으면 찾아 다니는데 새 달이 서울에 있었으면 단골이 됐을 거야.여기 때문에 대구에 사는 친구 얼굴을 보러 자주 내려가게 될지도 몰라요. ㅋ

>

생선회를 두껍게 썰어 주신 것도 마음에 들었고, 숙성되어 있으면서도 비린내가 없습니다.​​

>

질감을 잘 살려서 잘라주고, 식감도 좋고, 감칠맛이 있기 때문에 간장만 찍어 먹어도 맛있어요.연어도 먹는 법이었지만, 생선회도 간장에 찍어 먹는 것이 아니라 무순을 이용해서 먹으면 맛있다고 하셨는데, 꽤 좋은 방법이라 동대구의 맛집에서 배운 것을 서울에 와서도 자주 사용하고 있습니다.

>

생선회를 직접 간장에 찍지 않고 무순을 간장에 담근 뒤 회에 찍어 먹는 방법이었는데, 간장 농도를 조절할 수 있으면서도 무순의 매운맛이 함께 녹아 그대로 간장에 찍어 먹는 것보다 맛있게 먹었습니다.

>

모듬 회 접시에 보면 샐러드 같은 것이 있고, 사과를 채썰어 마요네즈로 버무린 것입니다.그것을 올려 먹기 때문에 기름진 맛을 제대로 억제해 주어 부드러움과 아삭아삭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습니다.

>

또 다른 흥행 비주얼의 어묵전골이 나오자마자 아무도 손댈 수 없는 아우라를 터뜨렸습니다.#동대구역맛집 #비주얼좋아

>

저를 포함한 친구들 모두 수십 장의 인증샷을 찍은 뒤에야 국자를 넣고 아른거릴 수 있었어요.비주얼 뿐만 아니라 맛도 좋았어요.밀가루 맛이 나는, 그런 싸구려 어묵이 아니라 쫄깃쫄깃한 식감으로 맛도 좋았습니다.특히 국물이 좋고 시원시원한데 이곳은 모든 양념을 직접 만든다고 합니다. 그래서 감칠맛이 있고 속이 들여다보이는 맛이 아니라서 다행이에요.

>

어묵을 다 떠서 먹었는데 국물이 아까 워스지도 더해서 어묵 국물에 넣어서 먹었어요.고기가 얇지 않고 두께가 있었군요.

>

이것도 손질된 것을 구입하시는 것이 아니라 덩어리를 구입해서 여기서 직접 작업하신다고 합니다.그래서인지 씹는 맛이 남달랐어요.대구에 대한 새로운 호감을 갖게 해준 동대구역 맛집 친구들과 헤어진다는 것보다 이곳에 자주 갈 수 없다는 걸 더 아쉽게 느끼고 돌아왔습니다.

#동대구역 맛집 #신개츠

동대구역까지는 멀지 않아 도보로 이동이 가능합니다.​, 대구 동구 동부에 30도 27053-741-3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