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돈 마련의 와일드카드 퇴직금 중간정산은 무엇?

>

목돈 준비가 급할 경우 대출을 받지 않고 저축을 할 수 있는 돈이 있습니다! 퇴직금입니다. 원칙적으로 퇴직금 중간정산은 허용되지 않지만 특별한 사유로 정해진 조건을 충족하면 회사를 그만두지 않고도 퇴직금을 중간정산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오늘은 퇴직금의 중간정산이 무엇인지, 또 어떻게 하면 받을 수 있는지, 주의해야 할 점이 무엇인지 자세히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퇴직금은 노동자가 직장에서 퇴직할 때에 지급하는 후불적 임금이 개념입니다. 만약 주택 구입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 퇴직하기 전이지만, 해당 노동자의 계속 근로 기간에 대한 퇴직금을 사전에 정산해 지급할 수 있습니다. 즉,이금액은지금까지근무했던기간에대해산정되는것입니다. 퇴직금을 미리 지급받은 경우에는 그 지급받은 날에 퇴직한 것으로 간주되므로 퇴직금 중간정산 이후부터 계속근로연수는 새로 가산됩니다.

>

퇴직금 중간 정산은 중간 정산 이후 1년 미만 근무했고 퇴사시 근로자는 전체의 근무 기간이 1년 이상이므로 사용자는 1년 미만의 기간에 대해서 퇴직금을 지급해야 한다. 퇴직금 중간정산의 유익함은 회사에서 보면 누진적으로 증가하는 퇴직금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으며 근로자로서도 긴급히 주택구입 등 목돈이 필요할 때 적절히 활용할 수 있습니다.

근로자가 전세금, 임차보증금, 주택구입자금을 부담해야 할 경우 퇴직금을 중간정산 받을 수 있는데, 단, 무주택자여야 한다는 조건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신청시점에서 전국단위 과세증명서를 제출하여 재산세 등의 납부내역이 없음을 증명해야 합니다.

어느날갑자기큰병에걸리거나다쳐버리면당장의료비를걱정할수밖에없죠? 이때도 퇴직금 중간정산이 가능합니다. 6개월 이상 요양을 할 경우 근로자는 물론 배우자 또는 부양 가족의 경우까지 모두 지급 대상에 해당됩니다. 이 때에도 진단서와 가족관계증명서 등 관련 서류를 제출해야 합니다.

>

최근 5년 이내에 근로자가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에 의해서 파산 선고 또는 개인 회생 절차 개시 결정을 받게 된 경우에도 퇴직금 중간 정산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단지 대출을 빨리 상환하고 싶어서 퇴직금을 중간에 신청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근로자가 기존 정년을 연장 또는 보장하는 조건으로 일정한 연령, 근속시점 또는 임금액을 기준으로 임금을 줄이는 제도를 실시할 경우 퇴직금의 중간정산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또, 노동 시간의 단축에 의해 노동자의 퇴직금이 감소했을 경우에도 가능합니다.

태풍, 홍수, 호우, 강풍, 풍랑, 해일, 조석, 폭설, 낙뢰, 가뭄, 지진(지진해일 포함), 기타 이에 준하는 자연현상으로 인해 발생하는 재해에 대하여 근로자 또는 부양가족이 입은 피해가 인정되는 경우 퇴직금의 중간정산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피해정도는 피해사실확인서 또는 자연재해피해신고 등을 위하여 관련 행정기관의 조사 및 확인자료를 근거로 판단합니다.

>

혹시 이유가 있고 퇴직금 중간 정산을 받은 뒤 1년도 버티지 못하고 퇴직을 하는 경우는 퇴직금을 얼마나 받을 수 있을까요? 중간 지급 후 1년 근속을 안 했는데도 지급이 가능한 걸까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중간정산일로부터 퇴사한 날까지의 퇴직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퇴직금 중간 정산 후에도 회사는 근로자에게 근로 연수 1학년 30일 분 이상의 평균 임금을 퇴직금으로 지급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1년을 채우지 못했지만 이 근무일 기준에 퇴직일로부터 14일 이내에 받게 되는 것입니다.

먼저 퇴직금 중간 정산은 노동자가 하나의 사업소에서 단 1회에 한해 받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반드시 필요한 경우에는 지급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퇴직금 중간정산은 근로자의 의무가 아닙니다. 그러니까 근로자가 요청한다고 해도 만약 사유에 맞지 않는 경우 또는 회사의 결정에 따라 무조건적으로 받아들여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중간정산을 하지 않는다고 해서 이것을 임금체불 개념으로 볼 수는 없습니다.

>

목돈이 필요하지만 상황이 불안정할 때 때 때릴 기회가 되는 퇴직금 중간정산! 기회는 한 번 뿐이므로 그 사유나 조건에 맞는지 잘 보고 신중하게 받아 보면 좋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