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사업’공모 선정

>

[경기 시사투데이]안양시가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더 총명하게 된 안전망을 구축하게 됐다.시는 이 13일 국토 교통부가 주관한 ‘2020년의 스마트 시티 통합 플랫폼 기반 구축 사업’공모전에 선정, 국비 6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스마트 시티 통합 플랫폼은 자치 단체의 통합 정보 센터를 경찰청 소방 본부 법무부 등과 제휴, CCTV인프라 등을 공유하고 112,119, 재난 긴급 출동 등 시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와 관련된 스마트 시티 5대 안전 서비스를 적용하는 사업이다.경찰서, 소방서 등과 협력하여 사업을 추진하고 각 기관이 보유한 역량을 공유함으로써 범죄·사건사고 등 긴급시의 보다 긴밀한 대응체제 구축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안양시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기반으로 차별화된 시민체감형 안전·환경·복지 등 생활 밀착 서비스로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이미 우수 사례로 평가 받고 12개 자치 단체가 공동 활용 중인 스마트 폰의 안전 귀가 서비스를 비롯한 대중 교통 운전자 안심 서비스 노인 보호 안심 서비스 여성의 거주지 안심 서비스 등이 국토 교통부 통합 플랫폼과 함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시는 공모의 선정에 의한 국비 6억원 등 총 12억원을 투입, 온 10월까지 스마트 플랫폼 기반 구축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최대호 안양 시장은 “스마트 시티 조성에 혁신을 거듭,’경기 IoT거점 센터 구축’,’AI기반, 스마트 교차로 조성’,’국가 재난 안전한 통신망 모델 추진’,’사회적 약자 맞춤형 안전 시스템’등을 전국에서 처음 시도하고 있다”,”이 사업을 통합 플랫폼과 연계시키고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대응하는 스마트 안전도시의 면모를 더욱 공고히 하는 “이라고 전했다.원본 기사를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