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사회-알렉사 Alexa /시리야 Siri/ OK 구글-편리한삶

>

스마트기기가 넘쳐난다. 그것을 움직이는 기계의 운영 시스템에 사람의 목소리와 소통하는 기능이 탑재되어 있다. 애플의 아이 폰이 신 세기에용 2007년 이후 2010에 애플에서 인공 지능 시리/Siri를 발매했다. 이후 미국 IT공룡 기업, 온라인 쇼핑의 절대 강자인에서 2014년 11월 6일, 인공 지능을 발매한다.”알렉사/Alexa”라는 이름으로 인공지능 시장에 진출한다. 미국 인공지능 마켓에서 구글도 당연히 진출한다. “오케이 구글/OK Google”(구글 어시스턴트)로 뒤늦게 진출했다. 이 기능은 스마트 폰의 안드로이드 6.0시스템 이상에서만 동작한다. 구글이 발매한 인공지능의 개시 명령이 두 개 있다. “OK Google”, “HEY Google”로부터 선택해야 한다. 아직 스마트폰에서는 OK 구글에서만 작동한다. 선택할 수 있다고 하지만 혼동시키는 것도 사실이다.아마존의 알렉사는 확성기에서 사람의 목소리 명령을 실행하도록 되어 있다. 아마존의 거대한 온라인 쇼핑과 연동시켜 곧바로 이들이 가진 온라인 단골들을 사용자로 확보하고 이용자를 넓혔다.삼국지 같은 “인공 지능”시장에서 애플의 아이 폰” 시리/Siri”는 2010년 출시 이후 꾸준한 데이터 축적으로 이미 일상 속의 일부가 되도록 하고 있다. 영어로 묶인 시리는 다양한 외국어 번역은 기본이다. 이 10년간 축적된 자연 언어(사람의 평소 말)에서 사용에 더 편안함을 주고 있다. 어느 것을 사용할지 선택의 개인 취향일 것이다. 그러나, 이미 선행하고 있어, 기술적 축적이 진행되고 있는 것이라면, 같은 가격으로 보다 편한 기능의 것을 선택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다. 그리고 집과 생활 곳곳에 다양한 인공지능이 우리의 삶으로 이어질 것이다. 한국에서는 삼성, LG(엘지) 스마트폰을 사용하려면 구글의 인공지능을 사용해야 한다.애플 아이폰을 사용하면 “시리/Siri”가 기본 탑재되어 있다. 물론 구글 크롬을 통해 구글의 인공지능도 사용 가능하다. 이렇게 알려면 복잡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하지만 조금 알고 보면 아주 편리한 기능이 가득하다. 잘 활용하면 시간/에너지 절약을 시킬 수도, 모르고 활용하면 인생을 낭비하게 될 수도 있다.문맹이란 글자를 못 읽고 못 쓰는 것을 말한다. 디지털 문맹으로 어둠 속에서 살게 되면 앞으로 변화할 미래까지 매우 불편하게 살아야 할 것이다. 자발적 문맹 상태에 머물며 살아도 좋다는 사람들에게 이런 설명은 무의미하다. 대신 현재 쓰고 있는 스마트폰에 뭔가 좋은 게 있으면 한번 써 보라. 정말 재미있고 즐거운 인생의 삶을 시작하게 될 것입니다. -Siri/시리-Alexa/알렉사-Google/구글-Cortana/코타나(마이크로소프트 제작 음성인식 제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