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포럼 세미나 저자 직강 ..

주제: 제73차 인도 포럼:인도 직접 진출 성공 사례의 주최:(회사)인도 연구원, 인도 포럼 장소:김앤장 법률 사무소(정동 빌딩)일시:2020년 1월 30일/19:00~21:00​ 안녕하세요, 야호입니다.이 1월 30일(목),(사단)인도 연구원, 인도 포럼에서 주최한 ‘ 제73차 인도 포럼:인도 직접 진출 성공 사례’에서[인도 진출 업체 유형]이라는 주제로 강의를 진행했습니다.

>

강의 내용은 최근 펴낸 ‘인도 진출 실무 가이드’의 챕터 2에 해당하는 것과 인도에서 설립이 가능한 회사의 유형, 진출 사례, 진출 목적별로 어떤 회사의 유형이 적합한지 그리고 유형별 특징/조건/율 등을 핵심만 추려서 소개했습니다.설 연휴가 끝난 평일 저녁인데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참석해 주셔서 인도 진출의 열정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의외로 많은 기업이 인도에 진출할 때 ‘그냥 사업자 등록만 하면 되지 않을까?’라고 안이하게 계획을 세웠다가 실패하고 있습니다. 회사의 유형별로 조건과 특징이 다르기 때문에 인도 진출 목적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회사의 유형을 선택해야 합니다.​ 강의 내용 중 사례로 발표한 것 중 하나는 인도에서 지사를 설립하려면 직전 5년 재무제표 제출만 아니라 5년 연속 흑자 조건이 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모 엔지니어링 회사가 인도 현지 컨설턴트를 통해서 지사 설립을 추진했지만 5년 연속 흑자 조건에 대한 설명을 듣지 못한 채 진행을 하고, 결국 지사 설립이 중단된 경우가 있었습니다. 최근 3년 흑자였지만 그 이전 2년이 적자로 설립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했지만, 현지 컨설턴트에서 이 내용을 처음부터 말하지 못한 것입니다. 결국 인도중앙은행(RBI)에서 지주회사에서 보증서를 가져오라고 했지만, 보통 중소기업이 지주회사가 있을 리 없자 지사 설립을 중단하고 법인 설립을 하게 됐습니다. 처음부터조건을잘확인했더라면바로법인으로진행할수있었을텐데비용과시간만낭비하게된경우입니다.실제로 이번 세미나의 강사는 박성흠 포커스텍 대표로 인도 제조업 진출 성공신화를 쓰고 계신 분입니다. 대부분의 한국 업체들은 삼성, 현대차 등 대기업과의 협력관계로 진출하는 경우가 많지만 박성흠 대표는 대기업과 상관없이 인도 현지업체를 대상으로 자체 진출해 사업에 성공한 편입니다. 인도 진출 노하우, 걸림돌, 재미있는 에피소드 등을 잘 설명해 주셔서 참가자들의 반응이 매우 뜨거웠습니다.

>

박성흠 포커스텍 대표님이 이번 세미나를 위해 이준규 인도포럼 회장(전임 주인도 대사)에게 축사를 받았습니다. 특히 이번에 박성흠 대표를 직접 초빙해 주셔서 귀중한 시간을 만들어 주셨습니다.​

>

축사:이 이준 케이(이·쥬은규)인도 포럼 회장(한국 외교 협회 회장/전임 주 인도 대사)앞으로도 인도 진출에 대해서 고민하는 기업에 더 많은 이야기 들려줄 수 있도록 많은 고민과 준비를 합니다!​’인도 포럼’은 삼성 경제 연구소 Cyber커뮤니티 포럼에서 킴웅키/(주)비티는 대표로 이 2003년 설립됐다. 그리고 설립 16년째를 맞은 지금, 약 4,500여명의 회원이 가입한 한국 최대의 인도 커뮤니티로 인도 경제, 산업 사회와 문화에 대한 정보와 경험을 활발하게 공유하고 있다. 자영업자부터 대기업 임직원까지 이르는 산업계 인사뿐 아니라 인도 관련 전공 대학생, 연구원, 교수 등 학계에서도 지속적으로 회원 참여가 이뤄지고 있다. 정부 관련 기관과 협회 구성원들도 활발하게 참여했으며 역대 주인도 한국-사역임 4분의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어 1990년대 인도 진출과 유학을 경험한 세대에서 겨우 인도에 진출하는 이 젊은 세대까지 참여하게 하여 분야의 다양성과 세대의 다양성이 어우러진 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 이 16년 간 인도 포럼은 포럼 단독 또는 한국 무역 협회 국제 무역 연구원 등 외부 기관 등과 공동으로 총 70회의, 인도, 세미나를 개최했다. 또 포럼 회원들이 필진에 되고,등 인도 이하여서를 발간했다. ​의 설립 당시부터 인도 비즈니스 컨설팅 회사(주)비티에는 킴웅키 대표가 시사프에 재임했으며 제1대 인도 포럼 회장에는 킴그와은로 전 LG전자 인도 법의 도장이 제2대, 3대 회장에는 신 속효은 대표와 박 효은지에 교수가 역임했다. 그리고 2019년 2월 이준규 전 성주 인도 대사가 제4대 인도 포럼 회장으로 선임되면서 인도에 대한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는 지금 새로운 한-인도 관계에 기여할 수 있게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 인도 포럼은 2013년 11월 인도 사회 연구 학회와 함께(회사)인도 연구원을 설립하고 중심적 구성체에서 연구원을 이끌고 있는 것과 동시에 인도 포럼으로 선택한 독자적인 활동도 계속하고 있다. ​, 인도 포럼 공식 페이스북:ht중 tps://www.facebook.com/iisk.or.kr/인도 포럼 회원 서울 톤챤:카카오 톡 그룹 채팅 ht중 tps://open.kakao.com/o/gWlZjB6의 입장의 비밀 번호는 아래 메일로 문의, 인도 포럼 홍보 창구:indoisfuture@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