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주도 ‘의료용 3D 프린팅’ 표준안, 국제표준 됐다 알아봐요­

2022년에 제정 계획이 의료 서비스의 질 향상 및 관련 산업의 활성화 기대 ​ 한국이 제안한 의료 영상 기반 3D프링팅모데링그 관한 표준안 2건이 국제 표준 과제로 채택됐다. 향후 해외 전문가와의 협의를 거쳐서 2022년경 국제 표준 제정될 전망이다.​ 12일 과학 기술 정보 통신부 국립 전파 연구원에 따르면 이번에 채택된 표준안은 ‘3D프린팅 및 스캔(ISO/IEC JTC 1/WG 12)분야 프로젝트이다. 국제 표준화 기구(ISO)와 국제 전기 기술 위원회(IEC)이 정보 기술 분야의 국제 표준화를 위한 운영 중인 합동 기술 위원회(JTC 1)산하의 직속의 작업반(WG)을 의미한다.

>

표준안은 환자의 의료 영상에 기반을 둔 맞춤형 3D프린팅의 보형물 제작 절차를 명시했다. 해당 표준안이 국제 표준 제정되면 실제 의료용으로 사용되는 정밀한 환자 맞춤형 3D모델과 3D프린터를 이용한 제품이나 기기 제작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공통된 기준의 제작 프로세스가 확립됨으로써 의료진은 두개골, 치아 보철물 무릎 연골 등의 보형물 제작을 위한 복잡한 손 작업 과정 없이 쉽고 편리하게 환자 맞춤형 3D프린팅 의료 제품을 제작할 수 있게 됐다.향후 고품질의 의료제품 및 서비스 제공을 통한 의료서비스의 질적 향상, 국민건강 증진 및 관련 서비스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과학 기술 정보 통신부 관계자는 “정보 통신 기술(ICT)과 타고 산업 간 융합을 통해서 산업 전반에 새로운 혁신을 가져오고 있다”,”이번 3D프린팅 분야의 국제 표준 개발을 기반으로 향후 의료 분야, ICT융합 협력이 확대·지속되도록 정책적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내 위드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